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충남 천수만 해역에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

본격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충남 서해안 천수만 해역에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고수온 주의보는 바다 수온이 28도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되는 해역에 내려지는데,올해 천수

장마 주춤하니 폭염...당분간 소나기/투데이

◀ 앵 커 ▶정체전선이 충청권을 오르내리면서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갑자기 낙뢰와 함께 기습 폭우가 쏟아지는가 하면, 무더위와 열대야도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요.기상청은

해루질하다 2명 숨져/투데이

◀ 앵 커 ▶보령에서 해루질하던 40대 남성 2명이바다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이번 주는 특히 서해안 밀물이 높아 바닷가 체험 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서산에서는 음주

서천 금강하구에 쓰레기 900t 쌓여

계속된 집중호우로 서천군 금강 하구에 900t 넘는 쓰레기가 떠내려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충남도는 쓰레기 대부분이 초목류로하루 최대 50t씩 수거하고 있으며,이번 집중호우로 내수면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지난 집중호우로 바닥판이 침하돼대전 유등교가 전면 통제 중인 가운데, 시내버스 20개 노선이 오는 25일부터태평교로 우회 운행합니다. 대전시는 그동안 우회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충남도 탄소 정책, OECD 우수 사례로 소개

충남도가 기자회견을 열고,경제협력기구 OECD가 발간한 '2024 한국경제보고서'에 도가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대응 전략이 탄소 감축 분야 우수 정책사례로 소개됐다고 밝혔

충남 소득 역외유출 규모 전국 2위

충남 지역에서 소득이 지역 밖으로 빠져나가는역외 유출 규모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한국은행 대전세종충남본부 경제조사팀의김성수, 이상원 과장이

대전 예지재단 파산..학교 운영 차질 예상

만학도가 주로 다니는 대전의 평생교육시설인예지 중·고등학교를 운영하는 예지재단이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으면서학교 운영에 차질이 예상됩니다예지 중·고등학교 교사 12명은 지난 2

이글스·시티즌 동반 추락/투데이

◀ 앵 커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 스포츠 구단이죠.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K리그1 대전하나시티즌이 부진의 늪에서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여름 들어 힘을 쓰지 못하더니급기야 나란히

장마에 폭염..농산물값 비상/투데이

◀ 앵 커 ▶올여름 기록적인 폭우로 충남에서만 축구장 만 개 면적에 해당하는 농경지가 물에 잠겼는데요.당장 채소와 과일의 출하량이 줄고 값이 오르면서, 소비자들은 구매할 엄두조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