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대전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동선 공개

대전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습니다.



22일 대전에서 두 번째 코로나19 양성 반응자가 나왔습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유성구에 사는 60대 여성은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지만, 최근 대구 지인과 만난 것으로 파악됐고 대구 지인은 태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전시는 23일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

대전시가 확진환자가 탑승한 시내버스 동선을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

오늘 오전 대전시가 브리핑을 통해 공개한 코로나19 확진 사항입니다. 

□ 대전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 ㅇ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난 21일 오후 9시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 ㅇ 허태정 시장은 “이 환자는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상기도 및 하기도 검사를 실시하고 모두 양성이 나온 확진사례”라며 “서울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23세 여성으로 지난 13일 대구 친구집으로 여행을 갔다가 6일 이후인 지난 18일 대구에서 다시 대전 동구에 거주하는 친구집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으며, 해외여행 경력은 없다”고 밝혔다. 

  • ㅇ 대전시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18일부터 미열과 비염증상으로 대구의 한 약국에서 진통·해열제를 사서 하루 3번 복용해 왔으며 의료기관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 ㅇ 허태정 시장은 “현재 심층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가 진행 중으로 자세한 동선파악과 접촉자를 확인해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에 대해서는 즉시 방역 및 폐쇄조치를,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모니터링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 ㅇ 이 환자는 특이증상 없이 종합병원의 격리병실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다. 

  • ㅇ 대전시는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의 지역 내 유입에 대한 위험성이 있다고 보고 방역 및 접촉자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며 코로나 환자를 격리 치료할 수 있는 추가 격리병상 확보를 위해 공공병원 및 민간의료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충남에 이어 대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는 동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최근 대구시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전시는 22일 오전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비롯한 방역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편 대전시가 21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공개한 코로나19 현황에는 의사환자 70명, 유증상자 10명 등 80명이 신규 관리대상이고 9명을 검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계룡대 파견 장교 코로나19 확진 기사 보기

'대구→대전→계룡' 이동‥지역사회 감염 우려 기사 보기



(자료화면)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