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첫 학생 확진..곳곳 등교수업 중단·휴원/데스크

◀앵커▶

등교 수업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대전에서

학생 중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오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확진 환자와 접촉자가 발생한 학교 14곳이

등교 수업이 중단됐고, 학원 백여 곳에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초등학생 여럿이 부모 손을 잡고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습니다.



대전에서 등교 수업이 시작한 뒤 처음으로

10대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학교와 학원 등 접촉자도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학원을 다녔던 학생들에 대한 검사, 더 넓게 잡아서 159명까지 (먼저) 검사를 할 계획이고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형제가 다니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포함해 접촉자가 다니느

학교 등 모두 14곳이 등교 수업을

중단했습니다.



대전시는 또, 대전 동구 일대의 학원과 교습소,

체육관 등 107곳을 대상으로 오는 일요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학원, 교습소 91곳과 주로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체육 도장업 16개소가 되겠습니다."



대전시는 학부모들에게 이번주까지 자녀의

학원 등원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학교와 학원에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에

동참해달라고 다시 한번 호소했습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