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문 대통령 "혁신도시, 총선 거치며 검토"/리포트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총선 이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충남도는 그동안 총선 이전, 관련법 개정을

통해 혁신도시 문제를 매듭지으려 한 터라

새로운 변수가 등장하지 않을까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한 질문에 '총선을 거치며 검토하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추가적으로 혁신도시 지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상당히 오래전부터

해 왔고 법안이 이제 통과가 되면

그에 따라서 최대한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 나가려고 합니다."



세종시가 출범하면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에서 제외됐고 그로 인해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히 언급했지만,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시기는 총선 이후가 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충남도는 그동안 2월 임시국회를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마지노선으로 삼아 온 터라,

대통령의 언급을 계기로 새로운 변수가

생기지 않을까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대통령의 말씀이 아마 혁신도시법을

말씀하셨을 거라고 보여지고 우리가

현재 1차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국가

균형발전 특별법은 예정대로 2월 국회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전심전력을 기울일

각오입니다."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근거가 될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은

지난해 국회 상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통과했지만 국회 상황 때문에

아직 상임위 전체회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임위 전체회의만 통과하면 본회의

통과는 수월할 것으로 전망돼 상임위

전체회의가 개정안 통과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MBC NEWS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