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코로나 19, 천안·아산 산업현장 '발등에 불'/투데이

◀앵커▶



귀뚜라미 보일러 아산공장 집단감염

사태 여파가 2주 가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직원을 중심으로 한 연쇄감염에 타 지역

확진자까지 속출하면서 관련 확진자수가

170명을 넘어섰는데요.



지역적인 확산에 중심에 있는 천안과

아산에서는 대대적인 전수검사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안 산업단지 공리공단 주차장에 출장

선별진료소로 차려졌습니다.



인근 산업체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구름처럼 몰려들었고 신속 진단키트를 활용한

검사가 진행됐습니다.


"음성이세요"



귀뚜라미 보일러 아산공장 집단감염 사태로

천안시는 지역 내 기업체 근로자 9만4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 나섰습니다.



관내 14곳의 산업단지에는 보건소가

출장 검진을 나가고, 시청 선별 진료소에도

검사 전용 창구가 설치됐습니다.


이현기 / 천안 서북구 보건소장

"많은 기업체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자발적으로

검사를 참여하리라 판단하고 있습니다."



아산시는 둔포와 인주 득산 등 관내 3개

농공단지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선별 검사를 진행했고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개학을 앞두고 지역 내 초·중·고 등

교직원 8천 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도

추진합니다.



귀뚜라미 보일러 아산공장 관련 확진자는

발생 열흘만에 170명을 넘어선 가운데,



방역당국은

확산 추이를 고려할 때 폭발적인 증가세는

끝났지만 산발적인 확진자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C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