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일제 등교 시작.."걱정 반, 기대 반"/데스크

◀앵커▶



일년넘게 이어진 코로나19 여파속에

백신접종 시대도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새 학기가 시작됐습니다.



오랜만에 학교에 나가는 아이들은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날 생각에 설렌

모습이었지만, 교육당국과 학부모들은

방역에 대한 우려도 여전했는데요.



윤웅성 기자가 개학 첫날 표정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구들끼리 또 부모님과 함께 학교로 향하는

아이들의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방학 내내 지겨웠던 모니터를 벗어나

친구들을 직접 만날 생각에 얼굴엔 설렘이

가득합니다.


고주원 / 대전목양초등학교 학생

"새 학기가 돼서 친구들도 많이 만나고

또 봄도 오니까 되게 좋아요."



새로 편성된 학급과 새 친구가 낯설지만

새 학기에 대한 설렘이 묻어납니다.



각급 학교 새 학기가 시작된 날,



방역지침에 따라 유치원과 초등학교 1·2

학년은 등굣길에 나섰고 나머지 학년들은

상황에 따라 등교 혹은 온라인 수업을

이어갔습니다.



일년 넘게 이어지는 코로나 여파속에 다시

새학기를 맞게 된 학부모들은 기대 반 우려

반입니다.


김수현 / 대전시 목동

"아직 예방접종 하지 않은 상태에서

등교하는 게 불안하기도 하고, 또 아이들을

위해서는 학교 안에서 생활하는 게 아이들의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니까 기대도 되고.

그런 마음입니다."



등교 첫날 대전·충남에서는 대전지역 학교

2곳을 제외한 전 초·중·고교에서 전면 등교나 3분의 2 이내 등교를 했고,



세종에서는 시교육청 방침에 따라 모든

학교에서 전면 등교가 이뤄졌습니다.



코로나 여파 장기화속에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등교 인원은 확대됐지만,

활동과 접촉이 늘어나면서 교육 현장의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교내는 물론 가정 내 방역수칙

준수가 새 학기에도 여전히 강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영)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