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벌써 햇사과..작황 호조

◀앵커▶


한낮에는 더위가 남아 있지만

과수원에선 벌써 가을을 대표하는 과일,

사과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이른 추석에 맞춰 빨갛게 색을 끌어올리는 데 공을 들인 덕에 수확이 예년보다 1~2주

당겨졌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직은 파란 사과들 사이로,

빨갛게 익은 사과가 탐스럽습니다.



추석 차례상에 오르는 대표적인

햇과일, 홍로입니다.



올해는 꽃이 늦게 핀 데다

이른 추석에 맞추느라 과일 색을

내는데 더 공을 들였습니다.



[권영현 사과 농가] 
"낮 하고 밤에 2번씩 얼음물을 4회에

걸쳐 사용을 했어요. 그랬더니 사과가

일시에 색이 들어오고 단단하고. 화상을

안 입어요."



예산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사과는 후지 사과지만 추석 대목

효자는 역시 홍로 사과로

군내 전체 재배지의 23%,

1년에 8300여 톤이 생산됩니다.



[박성문 예산군 농업기술센터 과수담당] 
"홍로 사과는 우리나라에서 육성된 품종으로

과가 크고 색이 좋고 당도가 14 브릭스로

과실 품질이 굉장히 좋고 추석용 사과로

가장 적합한 품종입니다."



[문은선 기자]

올해는 봄 가뭄에 폭염,

최근 잦은 비까지 이어지면서

농작물 피해가 우려됐지만,

다행히 지난해와 같은 낙과 피해나

해거리가 없어 평년보다 작황이 좋습니다.



이제 막 출하가 시작되긴 했지만

상품 10kg 기준으로 도매가가 4만 원 선,

지난해보다 5천 원 정도 저렴해

차례상 비용이나 선물용으로도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에 마음만

바쁜 줄 알았는데 빨갛게 익은 사과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허철환, 드론 영상: 예산군)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