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사람 구하는 데 휴일 없어요' 작은 영웅들/데스크

◀앵커▶

지난주 일요일, 대전의 한 야영장 인근에서

강물에 빠진 10대 학생을 비번이던 소방관이

직접 뛰어들어가 구조했습니다.



이달 초에는 대전의 한 경찰관이

신혼여행을 갔다 바다에 빠진 남성을 구하는

일도 있었는데요.



'사람 구하는 데 휴일 없다'는 이들을

김광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대전 갑천 상류의 노지 캠핑장 인근.



사람들이 웅성웅성 모여있고 잠시 뒤 들것에

실린 10대 학생이 구급차로 옮겨집니다.



물에 빠졌다며 도와달라는 외침을 듣고 인명을

구조해 낸 건 대전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소속 신상규 소방경.



휴일, 비번이었던 신 소방경은 지인들과

놀러왔다가 학생을 구조하고 빠르고 침착하게 심폐소생술까지 조치해 큰 사고를 막았습니다.



[신상규 / 대전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소방경] 
"제가 그 자리에 있어서 그 친구를 구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던 것 같고, 시민분들이 옆에서

같이 처치를 하는 데 도움을 주신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제주도 중문 색달해수욕장.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파도가 높게 치던

해변에서 한 남성이 파도에 휩쓸린 한 남성을

구해냅니다.


"얼굴 들어줘, 얼굴 들어."



제주도에서 신혼여행중이던 대전지방경찰청

김태섭 경장은 이상한 낌새에 주저하지

않고 바다로 뛰어들었습니다.



[김태섭 /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경장] 
"남성분이 엎드린 자세로 수면 위에 둥둥

떠있었고, 밀쳐봤는데 파도에 휩쓸려 나가시더라고요. '의식이 아예 없구나' 해서 해양구조법

배운 대로 (구조했습니다)."



대전시는

신혼여행 중 인명을 구조한 김 경장에게

의로운 시민 표창패를 수여했습니다.



경찰과 소방관, 직업은 다르지만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킨다는 데에선 같은 일에 종사하는

이들은 '사람을 구하는데 휴일이 중요하겠냐'며 활짝 웃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