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뭐든지 잡는다' 만능 그리퍼 개발/투데이

◀앵커▶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시대에 접어들면서

로봇의 역할이 점점 늘고 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로봇의 손 역할을 하는 그리퍼로

어떤 물건이든 잡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로봇이 삼계탕을 만듭니다.



가스레인지 위에 냄비를 올리고,

생닭과 밤, 대추 등 재료를 차례로 넣습니다.



적당한 양의 물을 붓고,

가스레인지 불도 켭니다.



로봇의 손 역할을 하는 그리퍼가

자칫 으스러지기 쉬운 포도와 두부도

모양을 망가뜨리지 않고, 옮깁니다.



상자에 담긴 사무용품도 형태와 상관없이

손쉽게 집어 듭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만능 그리퍼는

부드럽고 유연한 표면이 잡고자 하는 물체에

닿으면 형태에 맞게 변형됩니다.



표면도 단단하게 변해 공기로 흡입하거나

마치 양손으로 물건을 잡듯 들어 올리는

원리입니다.


송성혁 한국기계연구원 선임연구원

"(물건을) 파지하고 난 다음에, 형상이 변하고 난 다음에는 강도가 굉장히 높아집니다. 그래서 각 대상 물체에 아주 적합한, 최적화된 그리퍼처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공장의 공정뿐만 아니라 요리와 서빙도 가능해

일상생활에서 널리 쓰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찬훈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장

"앞으로 발생하게 될 비대면 서비스 로봇에 대한 수요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또, 거기에 핵심적인 기술을 저희가 확보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이 기술로 국내 특허를 취득했고,

기술 이전을 추진하고 있어 머지않아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