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충남 서북부 8개 시·군 '심한 가뭄' 전망

보령댐이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하며

저수율이 예년 절반 수준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충남 서북부 8개 시·군의

'심한 가뭄'이 3개월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9월 가뭄 예·경보를 통해

보령, 서산, 당진,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의 가뭄 경계, 즉 심한 가뭄

상태가 1개월부터 최대 3개월간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충남 서북부 지역의 가뭄에 대응해 정부는

도수로를 가동해 현재 하루 최대

11만5천여 ㎡의 대청댐 원수를 보령댐에

공급중입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데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