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여야 공방의 중심에 선 박범계·황운하/리포트

◀앵커▶ 

김기현 前 울산시장 측근 사건 수사를 놓고

여야가 청와대 하명수사 공방을 벌이는

정국에서 공교롭게도 대전지역 인사들의

이름이 계속 거론되고 있습니다.



바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인데요.



향후 총선 정국에서 뜨거운 이슈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조형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 장면입니다.



여야 의원들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

수사를 놓고, 관권 선거 공방을 벌이던 중,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류들을 흔들어 보이며, 비리 제보 문건이라고 주장합니다.



[박범계 의원/지난해 3월 29일]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써 제보가 되었어요."



자유한국당과 일부 언론들은 이 장면과

박 의원의 당시 엄정수사 촉구 등을 근거로,

청와대와의 사전 교감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박 의원은 그러나, 당시 문건은

비리 의혹에 대한 직접적인 자료가 아니라,

당시 울산시장 민주당 예비후보였던 심규명

변호사의 3차례에 걸친 기자회견문과

그 배경에 대한 설명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또 다른 논란의 중심축인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일부 언론과 야당, 검찰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을 짜놓으니 잇따른 허위보도가 나오고, 검찰은 수사권을

남용해 사실상의 정치행위를 한다며, 파시즘을 연상시킨다고까지 했습니다.



또한, 명예퇴직이 안 되면, 한 계급 특진과

명퇴금을 포기하고 의원퇴직을 해서라도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황운하 / 대전경찰청장]

"검찰이 수사 중이라 하더라도 의원면직은 가능합니다. (내년) 1월 16일 한 의원면직을 하면, 사퇴하면 선거 출마가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는 총선 출마 뜻에 변함이 전혀 없습니다."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이 여야 정쟁의

핵심으로 떠오르면서 박범계 의원과 황운하

청장, 두 대전지역 인사들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신규호, 그래픽 : 정소영)

조형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