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잠시 잦아든 비..주말쯤 다시 내려/데스크

◀앵커▶

오늘도 우리 지역엔 빗줄기가 이어졌죠.



이번 장마, 역대 최장 기록을 경신할 만큼

길게 이어지면서 도대체 언제 끝날 지가

관심인데요.



다행히 내일과 모레 장맛비는 주춤하겠지만,

주말쯤 다시 정체전선의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부터 내린 비는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오후까지 이어졌습니다.



세종시에서는 차량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잠겨 운전자가 구조되는 등 대전과 세종,

충남에선 크고 작은 비 피해 30여건이

접수됐습니다.



어제부터 이틀 동안 당진 신평과 천안 성거 등

충남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90mm에 달하는

강수량을 기록했고 일부 지역에선 소나기성

강우가 이어졌습니다.



비는 오후 들어 대부분 지역에서

잦아들기 시작했는데, 내일과 모레는 우선

장마전선의 영향에서는 벗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찬귀 / 대전지방기상청 기상전문관] 
"(내일과 모레) 비 가능성은 없으나 낮에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14, 15일에는 다시 정체전선이

내려오면서 비 가능성이 있으니.."



역대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될 올해 장마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지겠으며, 이후에는

뒤늦은 폭염이 찾아오겠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황인석

화면제공: 강영도, 세종소방본부)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