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과로사 더는 안돼" 택배 노동자 대책 촉구/데스크

◀앵커▶
지난해 우체국 집배원들의 돌연사가

잇따르면서 살인적인 노동강도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됐었죠.



물류 배달 노동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지만 제도 개선은

여전히 제자리 걸음입니다.



택배 노동자들이 더이상 동료의 죽음을

지켜볼 수 없다며 배달 물류 증가에 따른

인력 투입과 당일 배송 강요 금지 등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당진우체국 소속 집배원 50살 강 모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동료들과 우정사업노조는 고인이 근무했던

곳이 평소 노동 강도가 극심했다며 과로사를

주장했습니다.



[박영환 / 전국우정노동조합 당진지부장
(지난해 6월)] 
"아침 8시 출근하면 저녁 거의 8시까지는 근무하는 당진 같은 곳은 주 60시간도 나오고 70시간도 나오는 분들이 있어가지고"



같은 해 공주와 천안에서도 집배원들이

잇따라 돌연사했고, 아산에서는 추석 배송을

마치고 우체국으로 복귀하던 50대 집배원이

교통사고로 숨지기도 했습니다.



"더 이상 죽을 수 없다,과로사 대책 마련하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과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천안과 대전 등 전국 16곳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올해에만 벌써 7명이 과로로 숨졌는데,

코로나19 여파에 더해 추석 연휴까지

다가오면서 택배 물량이 평소보다 50% 이상

늘었다며, 우정사업본부와 택배사 측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최진일 대표/ 충남노동건강인권센터 새움터]  
"코로나로 물류가 폭증했고, 추석이 다가옵니다. 안 그래도 죽어 나가는 노동자들이 더 많이 죽어나갈 것이 명백한 상황입니다."



노동자들은

이번 주부터 택배 분류 작업에 추가 인력을

투입하고, 당일배송 강요금지, 지연배송 허용 등의 구체적인 요구도 제시했습니다.



[정진희 부본부장/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   
"노동자의 고혈을 짜내 수백억의 이익을 내왔던

재벌 택배 회사들이 전 사업에 분류작업 추가 투입 즉각 실시를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이다."



이들은 특히 노동계의 요구가 현장에서 잘

이행되는지 정부도 철저히 감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고병권입니다.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