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한국당 당직자 현충원서 명패 뗀 혐의 기소의견 송치

대전유성경찰서가 지난 3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진행된 서해수호의 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추모 화환 명패를 뗀 혐의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당직자 A 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A 씨는 서해수호의 날 행사 직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천안함 묘역을

참배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화환 명패를 떼어

바닥에 뒤집어 놓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에게 공용 물건 손상 등의 혐의를

적용했으며, 함께 떨어져 있던

이낙연 국무총리의 화환 명패는

누구가 떼었는지 특정하지 못했고,

A 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승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