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코로나에 언 기부..'온정 기다립니다'/데스크

◀앵커▶
연말연시면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모금활동이 시작되죠.



올해 구세군 모금과 사랑의 열매 나눔

캠페인이 시작됐는데, 사상 처음으로

목표 모금액을 낮추는 등 코로나19로

기부도 얼어붙고 있습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해의 마지막을 여는 구세군 자선냄비가

다시 등장했습니다.



성탄전야까지 이뤄지는 거리 모금활동,



하지만 코로나19로 거리를 오가는 사람마저 뚝

끊긴 올해는 모금에 먹구름이 꼈습니다.


이광열 / 구세군 충청본부 관장

"유동 인구가 심히 적을 것으로 예상합니다마는, 시민 여러분들의 사랑의 손길이 요청되는 이때에.."



목표액에 가까워질수록 100℃로 올라가는

사랑의 온도탑도 세워졌습니다.



내년 1월말까지 이어지는 '희망 2021

나눔캠페인'은 사상 처음으로 목표 모금액을 지난해보다 20% 낮은 51억2천만원으로

설정했습니다.


정태희 /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올해는 경기도 어렵고 코로나19나

이런 부분으로 모금 활동이 많이 어렵습니다.

큰 금액도 좋지만, 십시일반 적은 금액들

작은 정성들 이런 거 모아주시면.."



"올해는 현금뿐 아니라 다양한 앱을

통해서도 기부를 할 수 있는데요. 이렇게

큐알코드를 찍으면 바로 기부할 수 있습니다."



QR 코드를 통해 연결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이트와 대전의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앱으로도

간편하게 기부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에 사람과 사람 사이 거리는

멀어졌지만 얼어붙은 세상을 녹일 따뜻한

온정은 더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윤재식)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