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대전 원도심에 정부통합청사 건립

◀앵커▶ 
옛 충남도청에 이어 대전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축인 옛 충남경찰청 부지에 정부통합청사 건립이 확정됐습니다.



경찰청이 내포신도시로 옮겨간 뒤 장기간

방치됐던 땅의 활용 방안이 이제서야

확정된 건데요.



앞으로 혁신도시 지정 움직임과 맞물려

대전 원도심 개발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경찰청이 68년 대전 역사를 마감하고

내포신도시로 이전한 뒤 6년째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옛 충남경찰청 부지입니다.



옛 충남도청과 함께 대전 원도심의

상징적 공간이지만, 이렇다 할 개발 방안이

나오지 않아 지역 주민들의 아쉬움이 컸습니다.



[김창옥 / 대전시 선화동 주민]
"뭔가 좀 허전하고 쓸쓸하죠. 현재 어떤 뾰족한 방법이 없는 상태에서 그냥 기다리기도 그렇고"


"옛 충남경찰청 부지는 지난 2017년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돼

개발의 밑그림을 그려왔습니다." 


기획재정부가 꺼낸 카드는 정부통합청사입니다.



올해부터 720억 원을 투입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연면적 2만8천 ㎡ 규모의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를 건립한다는 계획입니다.



지하 2층, 지상 9층의 새 정부청사에는

대전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 대전지방교정청,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 등 대전지역 4개 기관이 입주할 예정입니다.



기재부와 대전시는 4~5백여 명이 상주할

정부통합청사 건립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도심 재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노기수 대전시 도시재생과장] 
"예전처럼 북적이는 사람들이 많이 왔다 갔다 하는 그런 장소가 될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고요. 그게 이제 원도심 활성화에 또 다른 계기가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통합청사에 들어설 4개 기관 중

교정청을 제외한 3곳이 이미 옛 충남경찰청

주변에 있는 것들로,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 식으로 흐르지 않으려면 보다 면밀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이 요구됩니다.



무엇보다 대전 원도심의 핵심축이자

경찰청 부지와 한울타리에 있는 옛 충남도청

부지 개발 방안도 속히 매듭을 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내후년까지 문화예술교육

전문연수원 건립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르면 다음 주 구체적인 활용 방안이

나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