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충청권 우체국 100곳 사라지나?/리포트

◀앵커▶

우정사업본부가 경영 합리화 정책을 추진하면서 충청권에서 100여 곳의 우체국이 민영화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우편 공공성 훼손이라는 반발부터 부족한

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계기가 될거라는

전망까지 찬반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고병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 정부청사에 입점한 우체국입니다.



충청권에서 수익률이 선두일 정도로 이용객이 많은 곳이지만, 최근 우체국을 없애는 즉

폐국 검토대상에 올랐습니다.



우정사업본부가 2023년까지

전국 우체국의 절반 가량을 줄이기로 방침을

세우면서,

충청권에서도 전체 199곳 가운데 100곳이 민간 우편 취급국으로의 전환을 고민중입니다.



전환 대상은 1개 면에 우체국이 2곳

있거나, 건물을 임차해 운영되는 곳,

공공기관 안에 입주한 곳 등이 우선 검토 대상입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취급국으로 전환돼도

금융을 제외한 모든 서비스를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며,



매년 수천억씩 적자인 재정 상태를 고려할 때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우체국 행정직 노조는 우편 공공성을 심각히 훼손할 수 있고, 일방적인 정원감축에

불과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공직 사회 구성원으로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합니다. 우체국 폐국은 국가의 보편적 서비스에

후퇴를 불러올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통폐합이 불가피한 있다는 목소리도 현장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김은규 위원장/ 전국우정노동조합 충청지방본부] 
"줄이는 인원이 옷을 벗거나 다른 시도로 가는 것이 아니고 국 내에서 바쁜 국으로 재배치되는 것이니까"



반발이 잇따르자 우정사업본부가

다음 달 이후 결론을 내리기로

입장을 유보한 가운데, 남은 기간 여론 추이가

중요한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MBC 뉴스 고병권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그 래 픽: 조대희

화면제공: 과기정통부 공무원노동조합

고병권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