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당진시 "김대건 신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유력"

당진시가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될 가능성이

유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진시에 따르면 어제(17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207차

집행이사회에서 2021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아 김 신부를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할 것을 권고해 다음 달 열릴 총회에서

최종 선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2년 다산 정약용 탄생

250주년과 2013년 허준이 저술한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이 유네스코 기념의 해에

선정됐습니다.

(사진=당진시)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데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