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낙뢰에 셧다운..무너지고 잠기고

◀앵커▶

밤사이 주춤하던 장맛비가

다시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한화토탈 대산공장에 낙뢰가 떨어져

공장 가동이 중단됐고 태안의 한 주택

공사 현장에선 옹벽이 무너졌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화토탈 대산공장 굴뚝에서

시뻘건 불길과 함께 새까만 연기가

솟구칩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한화토탈 1단지

공정에 벼락이 떨어지면서 정전이 돼

12개 공장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한화토탈 관계자]
"공장이 다 꺼졌어요. 1단지 공장들이.

꺼지면 프로세스 내에 있던 물질들을

(밖으로) 다 덜어 내면서 (불길이 발생한 것)"



서산시는 공장 주변 마을에 '이번 사고로

매연과 불꽃이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안내 방송을 했습니다.



사고 발생 1시간 여 만에 전기 공급은

재개됐지만 공장 정상 가동까지는

2~3일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화토탈에서 낙뢰로 인한 정전 사고는

2~3년 전에도 있었습니다.



태안의 한 주택 공사 현장에선

계속된 비에 옹벽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경사면은 심하게 깎여 나갔고

떨어진 옹벽은 도로에 어지럽게 나뒹굽니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오전 시간 대

서산과 태안지역엔 시간당 20mm에

육박하는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집에 물이 들어 차 긴급 배수 작업을

하는가 하면, 서산에선 호두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덮치고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기도

했습니다.



작은 저수지도 금방이라도 넘칠 듯

위태위태합니다.



[서산시 온석동 주민] 
"평상시에 어느 정도 수위를 유지하는데

지금 비가 와서 좀 많이 찬 상태예요.

조금 더 오면 넘겠네요. 지금"



어제(25)는 예산에서 비닐하우스

200여 동이 물이 잠겨 쪽파와 상추 등

농작물 피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어제와 오늘 이틀 동안

충남 서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17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우리 지역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지만

모레 오후까지 80에서 20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 더 내릴 것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 없도록 대비하셔야겠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허철환, 화면제공: 태안군, 한국환경운동본부)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