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쿠팡 물류센터서 30대 여성 돌연사/투데이

◀앵커▶

충남 천안의 쿠팡 목천 물류센터에서

협력업체 노동자인 30대 여성이

돌연사했습니다.



물류센터 구내식당에서 음식 조리와 식기

세척등을 해 온 이 여성은 쓰러진 지

한시간여만에 숨졌는데.



유족들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되면서

쿠팡 물류센터에서 소독약품을 과다하게

사용했고 이로 인해 고인이 평소 두통과

기침을 호소해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천안 쿠팡 목천물류센터에 119

구급차가 들어섭니다.



이곳 물류센터 내 구내식당 조리실에서

협력업체 직원 38살 박 모씨가 쓰러진 것은

그제 오후 3시 10분쯤.



당일 점심식사 이후 가슴통증을 호소했던

박 씨는 1시간 뒤,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박소영 / 천안동남소방서 병천119안전센터]  
"어떻게 된 건지 여쭤봤었는데, 한 시간 전쯤에 가슴 답답함을 호소하셨고, 한 시간 있다가 쓰러지는 것을 바로 목격하셔서 신고하셨다고.."



박 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숨진 여성은 이곳 쿠팡 목천물류센터

주방에서 외주 급식업체 소속으로 약 1년

넘게 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코로나19가 고양·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확산되고 있지만 천안 목천 물류센터에서는

아직까지 환자 발생이 없었고 숨진 박 씨도

코로나19에 감염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급속히

확산된 이후 물류센터에서 소독약을 과도하게 사용하면서 고인이 평소 두통과 기침 등

고통을 호소해왔다고 주장합니다.



[최동범 / 숨진 박 모씨 남편]  
"집에 오면 두통과 기침을 많이 했어요.

조리사로 들어와서 조리를 하는 게 아니라

약품의 세기가 점점 심해진다는 거예요."



이에대해 쿠팡 물류센터측은 소속 직원이

아니라 특별히 언급할 내용이 없고 소독하는

약품 양을 늘렸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과 함께

유가족들이 제기한 약품 노출에 의한 사망

가능성 등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