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지역 소공동체 붕괴 위기/리포트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지역

경제·사회 전 분야에 걸쳐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특히 혼자 사는 노인들이 많은 농어촌 지역의

경우 경로당과 복지회관 등이 무료 급식과

취미 활동 제공 등 복지 사랑방 역할을 했지만,



코로나 여파로 속속 문을 닫으면서 지역

소공동체가 무너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안의 한 마을. 경로당 문이 굳게 잠겼습니다.



매일 주민 3~40명이 모여 건강 체조도 하고

점심도 나눠먹던 동네 사랑방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에 문을 닫은

겁니다.



[문수진 태안군 태안읍 노인회장] 
"문 닫은 지가 아마 지금 한 일주일

훨씬 넘었죠. 닫아놓고 하니까 우리

노인들이 아주 그냥 어디 갈 바를 모르겠어요.

꼼짝 못 하고 집에 갇혀 있으니까..."



갈 곳을 잃은 어르신들은 꼼짝없이 집에

갇힌 신세가 됐습니다.



홍성의 한 무료 경로식당도 지난주부터

무료 급식을 중단했습니다.



10년 넘게 무료 급식을 해 왔지만 급식을

중단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고미영 사단법인 공감사랑나눔회 사무국장] 
"어르신들이 질병, 그 전염병에 대해서

취약한 부분이 있어서 어쩔 수 없는

상황에 (급식 중단을) 해야 된다고는

했지만 그래도 한편으로는 그런 걱정,

즉 결식 때문에 식사를 못하시는 분들이

혹시라도 있을까..."



무료 급식 대신 즉석밥과 국·반찬을 담은

간편식 꾸러미를 나누지만 언제까지

지속할 수 있을 지 알 수 없습니다.



[김성숙 무료급식 담당 조리사] 
"저희가 식사를 못하셔서, 오셨는데

같이 집에서 드시라고 저희가 이렇게

준비를 했거든요. (아이, 고마워요)"



어르신들은 당장 밥 먹을 걱정도 크지만,

유일한 소일거리이던 친구를 만날 수 없다는

점이 더 서운합니다.



[이정희 홍성군 광천읍] 
"먹는 것도 좋지만 친구들하고 이렇게

어울려서 다니고 오고 가고 그랬잖아.

웃고 그게 제일 아쉬워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 속에 도내 노인복지관

16곳 가운데 절반 가량이 휴관에 들어갔습니다.



나머지도 축소 운영중이며 특히 경로당 등

마을 소모임 상당수도 지역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로 운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장기화 조짐마저 보이는 코로나 사태로

지역 소공동체가 붕괴 위기에 놓였습니다 .



MBC 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여상훈, 양철규)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