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김장철 앞두고 채솟값 급등/리포트

◀앵커▶ 
잇단 가을 태풍에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농작물 피해가 많다 보니 채솟값이

크게 올랐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다음 달(11)

김장 준비도 걱정입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황토밭에서 알타리 무를

뽑아 올립니다.



잇단 가을 태풍에 직격탄을 맞은

남부 지방과 달리 이곳은 작황이 좋습니다.



도매가는 2kg 한 단에 2,500~3,000원 선,

지난해보다 50%가 올랐습니다.



[정용진 태안군 태안읍 농가] 
"태안 쪽, 충청도 지역은 비가 태풍의

영향을 덜 받았고 전라도 쪽은 태풍

영향이 너무 심해서 작황이, 일단 발아

시기부터 좀 많이 안 좋았어요."



다른 채솟값도 심상치 않습니다.



추석 이후 껑충 뛴 가격에

선뜻 채소를 집어 들기가 망설여집니다.



[소비자] 
"(추석 이후) 엄청 많이 올랐지요.

(어떤 것들이?) 모든 게 다요.

이런 것도 엊그제는 3천 얼마 더니

이제 4천 원 대로 올라갔네.."



마트에서 상추 100g 한 봉지가

2천 원에 육박하고,



무와 배추도 전남 해남 등

주산지 수확량이 크게 줄면서

배추는 1포기에 6천 원이 넘습니다.



지난해보다 적게는 70~80%, 많게는

2배 이상 올랐습니다.


채소값이 고공 행진을 하면서

다음 달(11) 김장 준비도 걱정입니다.



[조선행 태안농협 하나로마트 점장] 
"9월, 10월 초 잦은 태풍 피해와

습해서 발생하는 세균성 병해 등으로 인한

작황 부진으로 농산물 가격이 오르고 있고

겨울 김장철 무, 배추 가격도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나마 고추와 마늘, 생강 등

김장 양념 가격은 지난해보다 20~30%

저렴합니다.



정부는 월동 배추 출하 시기를 앞당기거나

예산을 들여 배추 할인 판매를 하는 등

김장철 배추 가격 폭등에 대비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드론영상: 태안군

그래픽: 정소영)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