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밧줄로 옮기다..트레일러에 깔려 6살 중상/데스크

◀앵커▶
어제 오후 충남 서산시 삼길포항에서 3톤짜리

선박이 실린 화물 트레일러가 낚시 중인

일가족을 덮치면서 6살 여자 아이가

크게 다쳤습니다.



차량과 연결된 줄이 끊어진 건데,

무거운 트레일러가 순식간에 경사로를

내려가면서 피하거나 손 쓸 순간도 없이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충남 서산시 삼길포항.



3톤짜리 선박이 실린 트레일러가 배를 바다에 띄우기 위해 항구 경사로 아래로 서서히

이동합니다.



그런데 몇 초 뒤, 트레일러 속도가 점점

빨라지더니 가속도가 붙습니다.



당황한 사람들이 뒤?지만, 선박이 실린

트레일러는 선착장에 있던 사람들을

그대로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당시 선착장에서 낚시를 하던

부녀가 다쳤는데 이 가운데 딸 6살 A 양은

중상을 입어 소방헬기로 대전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충남 서산소방서 관계자

"대퇴부쪽 골절 내지는 골반골 이쪽에

손상이 주어졌을 것이다. 하복부 쪽에도

손상이.."



선박을 실었던 트레일러는 어민들이 자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결된 화물차와는

별도의 견인 장치를 설치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평택해경 관계자

"트레일러에 밧줄로 해서 포터 차량 후미

프레임에 연결한 것으로 확인이 되고요.

연결한 밧줄이 끊어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해경은 낚싯배 선주와 화물차 운전자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화면제공 : 평택해양경찰서)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