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시 특사경, 김장철 김치류 납품업체 4곳 적발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이 김장철을 맞아

김치류 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기획수사를 벌여 식품표시광고법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 4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특사경에 따르면 A 업체는 김치제조용 육수를 만들면서 유통기한이 170일 지난 북어머리를

사용하고 깍두기 등을 제조하기 위해 변질된

무 200㎏을 보관하다 적발됐고,

B 업체는 새우젓 유통기한을 임의로 68일간

연장하는 방법으로 허위 표시해 마트 등에

2.9톤을 제조·판매하다 단속됐습니다.
안준철
뉴스를 만들 때도 '세상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는 E. Hobsbawm의 글을 종종 떠올립니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보탬이 되는 대전MBC 뉴스가 되도록 늘 갈고 다듬겠습니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