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중기부 대안 공공기관 이전도 '삐걱'/투데이

◀앵커▶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후속 대책으로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 대전 이전이 추진돼

왔는데요.



예정보다 정부 발표가 늦어지더니

애초 발표했던 기관 1곳의 대전 이전이

무산되는 분위기입니다.



다른 자치단체의 거센 반발때문으로

알려졌는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입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전을 찾아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기상청과 공공기관 3개 이전을 공식화했습니다.



함께 이전하는 공공기관으로

한국기상산업기술원과 한국임업진흥원은

알려진 대로인데, 애초 거론됐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전 이전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추가로 한 기관이 어떤 기관이 될지에

대해서는 에기평(에너지기술평가원)의

가능성도 열려는 있지만 다른 가능성도 함께

지금 정부에서 추진을 하고 있습니다."



에너지기술평가원 내부에선 대전 이전을

원했지만 이 기관을 유치하려던

다른 자치단체 반발 때문에 이전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정 총리는 한두 달 안에 나머지

1개 기관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했고,

이번 기상청과 추가 공공기관 이전이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는 별개라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국무회의에서 후속 대책

마련을 지시한 지 두 달 반이나 지났지만

구체적 이전 계획은커녕 이전 기관조차

확정하지 못하면서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정부가 중기부 이전을 강행하면서

중기부는 세종 3청사가 완공되기 전까지

100억 원 넘는 청사 임대 비용까지 쓰게 돼

혈세 낭비 논란도 불러 오고 있습니다.



맥없이 중기부를 내주고, 그나마

기존 에너지연구원과 시너지를 기대했던

대전시도 난감해졌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지난 1월 21일 기자브리핑)

"에너지연구원을 비롯해서 산학연에 120개가

넘는 관련 기관들이 대전에 운집해 있어서

연관 시너지가 훨씬 더 클 것으로 보고

이곳에서 다루고 있는 연간 예산도 1조 원이

넘는..."



S/U)특히 에너지기술평가원을 포함한

이전 대상 공공기관 3곳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직접 거론하고 대전시가

재확인했던 터라 책임론 등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입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