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공공운수노조, 하청 지게차 노동자 피의자 전환 규탄

앞선 대전 MBC 보도와 관련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성명을 내고,

태안화력 화물차 기사 사망사건 조사과정에서

지게차 기사가 피의자로 전환된 것은

하청노동자가 위험도 떠안고 책임마저

뒤집어쓰게 된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는 또, 원청이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원·하청

계약 구조에서 경찰의 수사가 안전조치를

감독할 권한조차 없는 하청노동자에게

과실과 책임을 묻는 것에 집중되고 있다며,



안전관리비를 누락한 경영진 등 제대로 된

책임자 입건과 근본적인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