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장례라도 치르게..애타는 가족들/투데이

◀앵커▶  

충남 아산에서는 산에서 쓸어내려온 토사가

작은 마을을 덮치면서 한 동네에 살던 노인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는데요.



실종자 수색에 별다른 진척이 없자,

어제
드론은 물론 수중 음파탐지기까지 동원돼

정밀 수색이 진행됐습니다.



가족들은 제발 장례라도 치를 수 있게 해달라며 기도하는 심정으로 현장을 지켰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아산 송악저수지.



실종자 수색을 위해 30배 줌 기능을 갖춘

정찰 드론이 투입됐습니다.



조금이라도 의심이 가는 현장은 거듭

확인합니다.


"나뭇가지? / 나뭇가지입니다. / (고도) 47,

리턴 투 오면서 복귀할게요. 1차 수색 종료."



충남 북부지역에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 3일,

토사가 마을을 덮치면서 70대, 80대 노인

2명이 실종됐습니다.



[김태욱 기자]
"산 위에서부터 엄청난 양의 토사와

빗물이 밀어닥치면서 아래쪽에서 부유물

제거작업을 하던 어르신 두 분이 그대로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토사가 밀려든 저수지는 흙탕물로 변해

시야가 거의 제로에 가까운 상태.



잠수부 투입도 어려워 수중 음파탐지기

넉대도 수색작업에 투입됐습니다.



[전흥주 / 아산소방서 구조대]  
"수위가 좀 낮아지긴 했지만 수색범위는 그대로 (많이 남아)있고, 수풀이라든가 이런 것들 헤쳐가면서 수색하는 과정에 조금 어려움이

있습니다."



실종 사흘째,



초조함이 커져가지만, 그래도 기도하는

마음으로 가족들은 빈집을 지키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 ]
"찾아서 장례를 치러드려야 어머님도 마음

정리가 되는데 못 찾으면 평생 남은 시간 동안 계속 동네를 떠돌면서 우실 것 같아서 그게

제일 걱정하는 거거든요."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