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코로나19 이후 충남 서비스업 생산 1조1천억 감소

충남연구원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9월까지 8개월간

도내 서비스업 피해액이 1조 천225억 원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 도내 서비스업 생산액은

지난 2월 2.7% 감소를 시작으로,

4월 8.8%로 감소율이 최저점을 찍은 뒤

차츰 개선돼 9월에는 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최신 기준연도 불변가격으로 환산한

생산액 감소액은 8개월간

모두 1조 천225억 원이었습니다.


충남연구원은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 등

11개 분야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을 때의 올해 서비스업 생산액 규모를

예측한 뒤 실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생산액을 조사해 그 차이를 살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주석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