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단독]'갑질' 의원 공개 사과..중징계 예고/투데이

◀앵커▶
공무원과 비서실 직원에게 자신의 사이버대학 강의를 대신 듣게 하고, 과제까지 시켰다는

논란을 빚은 정태영 부여군의원이 결국

공개 사과했습니다.



1년 넘게 묵인했다는 비판을 받는 부여군의회도 뒤늦게 중징계를 결정했고, 대학 측도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윤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무원에 이어 의회 비서실 직원에게

자신의 다니는 사이버대학 강의를 듣게 하고,

과제까지 시킨 정태영 부여군의원.



정 의원은 부여군 행정게시판에 "생각이

짧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회에도 한 차례 출석해 공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지방의원 '갑질'에 분노한 공직사회

성명에 이어 20여 개 지역단체도 사퇴를

촉구하는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부여군의회도 뒤늦게 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윤리특별위원회를 열고 최고 수위인 제명

바로 아래 단계인 출석정지 30일의 중징계를

결정했습니다.



[정길영/부여민주단체연합 집행위원장] 
"솜방망이 처벌은 원치 않고 중징계 쪽으로 가는 걸 원하고요, 일단 재발 방지는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해당 사이버대학 측도 학칙 위반은 물론,

업무 방해로도 볼 수 있다며 긴급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인인증서까지 건네며 대리 수강을

요구한 사실이 일부 확인된 만큼 사안을

중하게 본다는 입장입니다.



부여군도 갑질 예방 교육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용호/부여군 자치행정과장] 
"다음 주에 강사를 초청해 교육하려고 합니다. 직원 복무 단속을 통해서 이렇게 갑질이 근절되도록..."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 권고에 따라

지방의회 스스로 부당한 지시와 요구 금지

조항을 넣어 조례를 개정했지만, 일부

지방의원들의 갑질과 횡포는 계속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부당한 갑질을 막고, 이를 묵인했을 때도 징계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여상훈, 그래픽: 조대희)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