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원산안면대교 개통..서북부 도로 여건 개선/리포트

◀앵커▶



상대적으로 교통이 불편했던 충남 서해안과

북부지역에 올 연말 도로가 잇따라 개통합니다.



서해안 관광 활성화와 충남지역 물류비용

절감 등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해상교량, 원산안면대교가 개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공사를 시작한 지 9년 만에 섬으로 끊겼던

국도 77호선이 연결되는 겁니다.


하루 2~3차례 운행하는 여객선으로

육지를 오가던 불편이 사라지고 접근성이

크게 높아지면서 관광객 유치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김준호 태안군 고남면] 
"기존에 관광객들이 꽃지(해수욕장)에서

멈춰가지고 여기까지 오지 않았는데

원산도가 개발됨으로써 공원이라든가

전망대가 조성되면 다리와 함께 관광객들이

많이 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원산안면대교는 전국에서 여섯 번째, 충남에서 가장 긴 해상교량입니다.



[문은선 기자]

여기에 국내 최장의 보령 해저터널이

내후년(2021) 완공되면 대천해수욕장에서

안면도 영목항까지 차로 90분 소요되던 거리가

10분으로 줄게 됩니다.



충남 중부지역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국도 36호선 청양군 화성면-청양읍 구간도

도로 폭을 넓히고 선형을 개선해

연말 조기 개통합니다. (CG)



아산시 외곽을 연결하는 우회도로도

마지막 염성~용두 구간이 이번에 연결되면서

순환도로망이 완성됐습니다.



[이호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도로계획과장] 
"서해안 관광벨트의 중심인 보령·태안과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의 성장 동력인

아산 지역의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충남도는

서해안 관광벨트를 완성하기 위해 서산 대산

독곶리와 태안 이원 내리를 잇는 국도 38호선 노선 연장과 가로림만 교량 건설이 필요하다며

이들 사업이 내년 국가도로망종합계획 등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그래픽: 정소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