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맥줏집서 무더기 확진..연쇄감염도 이어져/데스크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모임이

많은 연말을 앞두고 방역당국이 가장

우려하던 상황이 터졌습니다.



대전의 한 맥줏집을 중심으로 무더기 감염이

발생하면서 직장·가족 등 연쇄감염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시 관평동의 한 맥줏집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지난달(11) 23일 이곳에서 모임을 했던

친구사이인 20대 5명이 한꺼번에 확진된

겁니다.



이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와 그

친구가 앞서 확진됐는데, 모임을 가진 이들은 옆 테이블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당시 맥줏집에 있던 50대 부부도

확진된 데 이어 이들의 가족과 직장 동료까지

연쇄감염되면서 관련 확진자만 대전과 전북

익산 등 14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그 식당 내에서 서로 감염이 되지 않았나

현재 이렇게 저희가 추정을 하고 조사 중에

있고. 494와 497번 이렇게 두 분을 놓고

저희가 지표 환자를 잡으려고..."



확진된 대학생이 대면 수업에 참여한 대전의

한 대학 캠퍼스가 폐쇄되는 등 파장도 이어지는 가운데 대전시는 3일 연속 확진자가 10명 이상 나올 경우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세종과 청양, 아산 등에서는

타 지역이나 지역 내 접촉 등으로 인한

산발감염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수능에다 연말을 앞두고 가장 우려되던

모임을 통한 무더기 감염까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에도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황인석)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