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 IT업체 사기 사건 재심 시작..증언 신빙성 공방

이례적으로 피해자 여러 명이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며 자수해 관심을 모은

대전의 한 IT업체 사기 사건의 재심 첫

공판이 오늘(투:어제) 대전고법 제1형사부

심리로 열렸습니다.



업체 전 대표이사 A 씨는 기술력을 부풀려

유통점주 15명에게 18억 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지만,

피해자 15명 가운데 8명이 위증을 했다며

자수했고, 법원은 A 씨가 낸 재심 신청을

받아들여 절차가 개시됐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일부가 법정 진술을 뒤집는

과정에서 업체 측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가운데 이번 재판에서는

피해자 증언의 신빙성을 두고 검찰과

변호인의 공방이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