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묶고, 들여놓고" 도시도 강풍 초비상/데스크

◀앵커▶

태풍 '바비'는 서해를 따라 북상중이지만

사람이 휘청거릴 정도의 강풍은 도시에도

위협적입니다.



태풍 북상 소식에 바람에 날릴 수 있는 각종

시설을 묶고, 조이고, 또 안전한 곳으로

들여놓느라 지자체들도 종일 비상이

걸렸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역대급 강풍을 동반한 태풍 '바비'의 북상으로

도심 바람도 거세지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이 오가는 횡단보도 바로 위에서

펄럭이던 현수막을 공무원이 급히 수거합니다.



가게마다 밖으로 내놓은 입간판 등 이동형

광고물은 강풍이 불어닥치면 날아가기 쉽고,



바닥이 쇠로 되어 있거나 움직이지 않도록

벽돌까지 얹어둔 경우도 적지 않아 차량이나

사람을 덮칠 경우 흉기로 돌변합니다.



[이희주/대전 서구청 도시과]  
"태풍 때문에 이게 바람에 날아가거든요? 그래서 주민들이 다치니까 선생님, 이거 다 치워주시라고..."



뙤약볕을 잠시나마 피할 수 있도록

도심 곳곳에 설치된 그늘막도 강풍에는

견뎌내지 못합니다.



도시 곳곳에서 그늘막을 접고, 강풍에

넘어지거나 날아가지 않도록 끈으로

꽁꽁 조여 맸습니다.



[이민규/대전 서구청 재난안전담당관] 
"항상 강풍이 불거나 태풍이 올 때는 이게

견딜 수 있는 바람 세기가 있다 보니까

위험하거든요, 그래서..."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는 태풍 '바비'는

충남 서해안에 순간 시속 108km에서 최대

144km 싹쓸바람을 몰아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태풍의 중심에서 230km 이상 떨어진

대전 등에도 최대 시속 108km의 강풍을 몰고

올 수 있습니다.



대전시 등 각 지자체들도 건설 현장 등을 긴급 점검하며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민들의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  
"추락 사고라든지 강풍에 패널이나 이런 것들이 날아다니지 않게 특별히 현장을 오늘 미리미리 점검을 해서..."



경로는 물론, 강풍의 세기마저

판박이처럼 닮은 지난해 태풍 '링링' 당시,

간판이 떨어지고, 지붕이 종잇장처럼

구겨지는 등 도심에도 큰 피해를 입혔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