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일제강점기 홍성 범죄인명부 첫 공개

◀앵커▶


일제강점기 항일운동 중심지였던

홍성지역 범죄인명부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일제가 얼마나 우리 독립운동가들을

철두철미하게 탄압했는지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성군 금마면의 일제강점기

범죄인명부입니다.



특히 독립운동이 거셌던

금마면 만세운동을 이끈

유학자 민영갑이 징역 1년에

처해진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 지역 독립운동가인

최중삼 역시 정치범처벌령위반으로

징역형이 선고된 기록도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강화회의에

조선의 독립을 요청한 글을 보낸,

파리장서 운동은 충청 그 가운데서도

홍주 의병장 김복한의 주도로 이뤄졌습니다.


원본을 폐기하면서 기록해 둔

서부면 수형인명표 폐기 목록에는

김복한이 임한주와 함께

각각 징역 1년과 징역 6월에 처해졌다는

내용이 확인됩니다.



[김예신 홍주성역사관 학예연구사] 
"전국적으로 치열한 독립운동이 벌어질

수 있었던 것은 지금 이름이 남지 않았던

다른 분들까지 포함한 이런 분들의 노력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어서 저희는 그런

부분들까지 조금 더 초점을 맞춰서..."



홍성지역 11개 읍·면 가운데

자료가 없어진 곳을 제외하고

9개 읍·면에서 보관하던 문서들로,

일반에 공개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들 문서에선 만세운동 등에 참여했다

처벌된 294명이 확인됐고 이 가운데

181명이 서훈을 받았습니다.



각각 갈산과 결성면 출신인

김좌진 장군과 만해 한용운 선생의 기록은

당시 자료가 폐기돼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당시 일제는 독립운동가를

처벌하기 위해 보안법을 만들었고

1919년 만세운동이 확산하자

최대 징역 2년이던 보안법을 10년까지로

개정해 독립운동가들을 억압했습니다.



[문은선 기자]

홍성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독립만세운동과 횃불 만세운동,

파리장서 운동 등 3가지 종류의 운동이

모두 일어난 지역으로,

현재까지 227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항일운동 중심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밖에도 '조선'을 '선조'로 표기할 만큼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보여주는 독립선언서나



조국 독립에 대한 염원이 담긴 태극기 등

일제강점기 홍성과 관련된 유물 50여 점이

함께 선보이고 있습니다.



100년 전 홍성의 함성을 느낄 수 있는,

이번 특별전은 순국선열의 날인

오는 11월 17일까지 계속됩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허철환, 그래픽: 정소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