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밤사이 상가와 공사 현장서 화재 잇따라

오늘 새벽 0시 50분쯤 대전시 산성동

1층 상가에서 불이 나 점포 3개가 전소돼

천4백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앞선 어제 저녁 8시 50분쯤엔

서산시 대산읍의 한 신축공사 현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컨테이너 9동과

집기류 등을 태워 2천5백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