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초유의 학생 감염 사태에 교육감은 출장 중/데스크

◀앵커▶
 

코로나19가 결국 학교까지 번졌는데 이런

상황에서 대전시 교육청은 대전시의 동구

전체 유·초·중·고등학교의 원격수업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등교 수업 시작 이후 학생 확진이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에 교육감은 출장으로

자리를 비우는 등 교육청의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등교 수업 시작 이후 학생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교육 현장엔 비상이 걸렸습니다.



확진자와 접촉자가 학교와 학원 등에서

발생하면서 주로 청소년인 검사 대상자만

159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학교를 중심으로 감염 확산 우려가 번지면서

대전시는 시 전체 아니면 대전 동구만이라도

원격수업을 실시해주길 요청했지만,

대전시교육청은 거부했습니다.



구 단위로 한정해 등교수업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교육부 매뉴얼에 없다는 이유에섭니다.



[남부호 / 대전시 부교육감]  
"지금처럼 일부 지역을 (원격수업으로) 다 묶어달라는 경우는 매뉴얼에 없는 부분이죠."



지난 5월 27일 교육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유관기관들이 내놓은 학교 감염예방

지침입니다.



지역 차원의 등교 수업일 조정은

교육부·교육청·보건당국이 협의 후

결정하도록 돼 있습니다.



즉 교육청만 적극적으로 대응하면 시 전체

또는 구 단위 원격수업이 가능한 겁니다.



[권혁진 / 전교조 대전지부 사무처장]  
"교육청이 스스로 뭘 결정하지 않아요. 그래서 현장에서도 교장선생님이 그냥 판단을 하고 다 중구난방인 그런 상황입니다. 이점이 좀 심각하고요."



사상 초유의 학생 감염 사태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할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현장을 찾아 사태를 수습하기는 커녕,

국회 행사에 참석하느라 자리를 비웠습니다.



[남부호 / 대전시 부교육감]

"(설동호) 교육감님이 오늘 국회에 가신 것은

대전시(교육청)와 국회도서관의 MOU(업무협약) 체결이 2월부터 결정이 되어있어서.."



코로나19가 결국 학교로까지 번졌지만,

엇박자만 내고 있는 대전시교육청의 대응속에

대전지역 등교 수업 중단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만3천명이 넘는 사람이

동의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