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천안·아산 특별재난지역..국비 지원 확대/데스크

◀앵커▶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천안과 아산이 충북 등 전국 5개 시·군과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피해 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이 확대되고,

각종 세제 혜택이 추가돼

복구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시간당 최고 90mm의 집중호우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에 이어

곳곳이 무너지고 잠겼던 천안과 아산.



정부가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본

천안과 아산을 충북 등 전국 5개 시·군과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이들 지역의 비 피해가 극심한 만큼

지자체뿐 아니라 국가 차원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통상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선포는

현장 조사 등을 거쳐 2주 이상 걸리지만,

이번에는 사흘간의 긴급 조사로 결정됐습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조기 지원에 나서라는 문 대통령의 지난 4일 지시에 따라 3일 만에 이뤄졌습니다."



충남에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건

3년 전인 지난 2017년 7월 역시

호우 피해가 컸던 천안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이재민만 약 800명에 이르고

하천 둑이 무너지고 농경지가 잠기는 등

피해 규모만 3천 800여 건,

피해액이 700억 원이 넘는 충남도는

국비 추가 지원 소식에 걱정을 덜었습니다.



[양승조/충남지사] 
"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이해하고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두겠습니다. 모든 행정력을 집중 투입해 신속한 응급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인 천안과 아산은

주택 침수에 100만 원, 완전히 파손되면

최대 1,300만 원의 복구비가 지원되는데,

80%가 국비로 지원되고 공공시설 복구에도

최대 88%의 국비가 투입됩니다.



국세나 지방세 납세 유예나

복구자금 융자 등 기존 혜택을 비롯해

건강보험료가 석 달간 최대 50% 줄고,

통신과 전기요금 등을 감면받는 등

추가 지원도 가능해집니다.



충남도는 신속한 복구와 차질 없는

생활안정 지원에 주력하는 동시에 집중호우에 대비한 추가 대책도 내놓을 계획입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