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박병석 국회의장 선출..충청권 의장단 과제는/데스크

◀앵커▶

21대 국회가 진통 끝에 첫 본회의를 열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사실상 첫

충청권 의원들로 의장단을 구성했습니다.



지난 총선을 통해 다선의 중진 의원들도

많아진 만큼 중앙 정치 무대에서 충청의

정치적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거는 기대가 큰 만큼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 서갑에서 내리 6선을 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박 의장은 국가의 위기에, 민생의 절박함에

커다란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소통하는 국회를

강조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민생 우선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합시다. 소통은 정치의 중요한 덕목입니다."



헌정 사상 첫 여성 부의장 자리를 꿰찬

여당 몫의 김상희 부의장도 공주 출신입니다.



통합당이 표결에 불참해 함께 선출하진

못했지만 야당 몫의 부의장도 지역의

정진석 의원이 유력해 국회 역사상

사실상 첫 '충청권 의장단'이 꾸려지면서

충청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원구환 한남대 행정학과 교수] 
"그동안에 과소 대표됐던 지역의 문제가

좀 정상적인 구조로 갈 수 있는 그런 통로가

열렸다고 생각이 들고요."



또, 지난 4.15 총선을 통해

대전·충남에 3선 이상 중진 의원이

의장단 외에도 6명이 있어 상임위원장 등

다양한 역할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기회지만 캐스팅 보트 역할에 그쳤던 충청의

정치적 위상을 변방에서 중앙으로 무게 중심을 옮겨오는 일은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의원 개개인은 물론 충청 협의체 등

여야를 넘어 힘을 합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당장 혁신도시 추진의 핵심인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대형 국책사업 유치 등 굵직굵직한 현안도 해결해야 합니다.



[문은선 기자]
여기에 20대 국회에 쏟아졌던

'최악'이란 오명을 씻고 일하는 국회로

분위기를 쇄신하는 일까지, 충청 의장단에

주어진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MBC 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황인석)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