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장마전선 소강상태..산사태 주의/투데이

◀앵커▶
대전과 세종·충남에도 그제 밤부터 어제까지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장마전선은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지만

많은 비가 내린 지역을 중심으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 갑천대교 하상도로 입구.



차량 출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다리 아래

차량 한 대가 오도 가도 못한 채 물에

잠겼습니다.



삽시간에 불어나는 물살에 운전자는 겨우

몸만 빠져나왔습니다.



[윤옥희 / 대전시 만년동] 
"시멘트 위에 살짝 (물이) 있는 줄 알았어요. 위에서 볼 때는, 들어왔는데 갑자기 시동이 꺼지는 거에요."



이번 비는 부여와 계룡, 금산 등 충남 남부와 대전과 세종 등을 중심으로 짧은 시간

많은 양이 집중됐습니다.



빗줄기는 약해졌지만 이들 지역은 지반 침하

등 추가 피해가 우려돼 지자체들도 대형

공사현장을 서둘러 점검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대형 공사현장과 주요 교통지점에서 안전점검을 철저히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재난이 발생했을 시에 시민들에게 즉각 알리고, 문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전국 산사태 위기경보도 관심단계로 한 단계

상향됐습니다.



특히 절개지 등 산사태 취약지역과 봄철

산불피해지, 최근 많이 늘어난 태양광발전시설 등을 중심으로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높아

꼼꼼한 예찰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