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차로이탈경고장치` 미장착 버스·트럭에 과태료

내년부터 `차로이탈 경고장치`를 장착하지 않은 버스·화물차 등 대형 사업용 차량 소유주에게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교통안전법

시행령 개정안을 오늘(5)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차로이탈 경고장치는 차량의 차선 이탈 시

진동과 소리 등으로 운전자에게 알려 사고를

예방하는 장치로, 1차에서 50만 원 등 최대

1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정부는 작년부터 장착비 50만 원 중 40만 원은 국비, 지방비로 보조하고 나머지 10만 원은

버스회사 등이 부담하도록 지원중이며,

대상 차량의 장착률은 올 1월 25%에서 6월에는

53%까지 올랐습니다.
이교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