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LTE]대전 세종 충남 전지역 호우주의보'/투데이

◀앵커▶
어제밤부터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다시 굵어지기 시작하면서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 또다시 호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곳에 따라 시간당 50mm 이상 강한 비가

이어지면서 침수 등 각종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데 오늘 최대 200mm의 많은 비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대전 갑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웅성 기자, 지금 비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지금 대전 갑천에 나와 있습니다.



이틀째 장맛비가 이어지면서 제가 서 있는

이곳 갑천 수위도 빠르게 상승하면서 오늘

새벽 원촌교 일대 홍수경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이곳 갑천 원촌교 수위는 4.7m에

육박하고 있고 대전 하상도로 전 구간이

통제됐습니다.



이 시각 현재 대전과 세종을 비롯해 충남

계룡과 논산 등 등 4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발효중입니다.



충남 서천과 부여, 금산, 공주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비구름대가 어젯밤에는 천안, 아산 등 충남

북부 지역에 집중되면서 이 지역에 많은 비를 뿌렸으며 강우대는 이 시각 현재 점차 남쪽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비 피해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아산 곡교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홍수주의보가 발효됐고 대전과 세종, 천안·아산에서

도로와 주택·차량 침수 수백여건이

발생했습니다.



대전에서 옥천으로 가는 국도 주변에서

토사 유출이 발생했고 대전 대동오거리

인근 지하차도가 침수되는 등 출근길

교통대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대전 문화동, 정림동, 유천동, 복수동에서

주택가에 침수 피해 신고가 계속 접수되고

있고 날이 밝을수록 피해 규모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비는 내일까지 대전·세종·충남에

50에서 150mm 더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한 곳에 따라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국지성 호우가 예상되고

최대 200mm까지 예보돼 있어 비 피해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대전 갑천에서 MBC 뉴스

윤웅성입니다.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