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매일 감자·양파 반찬..구내식당 진풍경

◀앵커▶


작황이 좋아 생산량이 크게 늘었지만

소비량은 그대로여서 값이 내려가는

풍년의 역설, 요즘 감자와 양파가 그런

상황인데요.



농가를 돕기 위한 소비촉진 운동이

시작됐는데 일반 가정에서 먹는 양은 한계가

있어 아예 단체급식소에서 반찬으로 매일

공급하는 진풍경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길 천안시청 1층.



구본영 천안시장이 앞치마까지 두르고

직원들에게 찐 감자를 건넵니다.


"감자 받아 가세요. 자, 많이 드세요."



아침 식사 대신 먹으라며 제공한

감자가 1,000개나 됩니다.



시청 구내식당에서는

점심으로 감자수제비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내일은 감자조림, 모레는 감자 들깨탕,

이후에도 감자를 넣은 된장찌개와 감자샐러드 등 감자 요리가 줄줄이 예고돼 있습니다.



애초 식단에 없던 양파로 만든 장아찌도

매일 곁들어질 예정입니다.



작황이 좋아 생산량은 부쩍 늘었는데

소비량은 그대로여서 값이 크게 내린

감자와 양파를 더 많이 먹자는 대책입니다.



[유선자/천안시 후생복지팀 영양사]  
"일주일에 한 번이나 두 번 정도 메뉴에 구성됐었는데 지금 감자·양파 소비촉진 주간으로 해서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감자 요리를 사용하고요."



충남도가 대대적인 소비촉진에 힘을 쏟아도

일반 가정에서 먹는 양은 한계가 있다 보니

한 번에 500여 명씩 먹는 구내식당 등

단체급식소가 나서 소비하자는 겁니다.



실제 이번 주 천안시가 소비할 감자와 양파는

합쳐 610kg으로 평소의 6배가 넘는 양입니다.



[구본영/천안시장]  
"요즘 농민들께서 감자와 양파에 대한 어려움이 있다고 얘기를 하셔서 이런 농민들의 아픔을 다소나마 우리들이 나눠드리기 위해서..."



당진과 서산에서는

양파가 급히 동남아 수출길에 오르는

웃지 못할 상황에 이어

이제 매일 감자와 양파 반찬을 먹는

진풍경까지 생겨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