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최대 300mm 가을비…주말 태풍 가능성

◀앵커▶ 


다음 주가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지요.



하지만 수확의 계절에 내리는 가을장마

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앞으로 사나흘간 우리 지역에 많은 곳은

300mm가 넘는 비가 올 것으로 보이는데,

주말에는 13호 태풍 링링이 서해까지

북상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복숭아를 재배하는 농민들의 손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이번 주 내내 비가 내린다는 소식을 듣고

조금 더 일찍 수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확기에 비가 많이 오면 떨어지는 과일이

늘고, 일조량이 줄어들어 과실의 당도가 낮아져 수확을 앞둔 농민들의 시름은 깊어져 갑니다.



[박철주 / 논산시 가야곡면] 
"아무래도 비가 많이 오면 복숭아가 물을 많이

먹어서 낙과가 많이 됩니다. 그래서 농가들은

어쩔 수 없이 조기 수확을 해서 피해를 최소한

줄이려고 하고 있습니다."



대전·세종·충남에는 5일까지 100~20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간당 30mm의 집중호우와 함께 돌풍과 천둥,

번개까지 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주 후반에는 현재 필리핀 마닐라 인근 해상에서

세력을 키우고 있는 13호 태풍 링링이 접근해

주말쯤 서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상현 / 대전지방기상청 예보관] 
"충남 남부 지역부터 약하게 비가 시작돼..

6일과 7일은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되니.."



[김광연 기자]

"기상청은 이번 주말, 태풍이 서해안으로

상륙할 가능성이 있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장우창)

김광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