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 홈 3연전..선두 도약 분수령/투데이

◀앵커▶

치열한 승격 경쟁을 펼치는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이

이번 주말부터 홈에서 3연전을 치릅니다.



강팀을 연이어 만나게 될 이번 홈 3연전은

대전의 시즌 초반 판도를 가를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른쪽 수비에서 호시탐탐 공격 진영을 노리던

대전의 이종현.



박진섭의 긴 패스를 받아 지체 없이 시도한

슈팅이 골문 구석을 가릅니다.



지난해에 입단한 이종현의 프로 데뷔골이자

팀의 2연승을 이끈 득점입니다.


이종현 대전하나시티즌 수비수

"(크로스를) 올릴 사람도 없어서 때리게 된 거고, 너무 좋은데 뛰어가다 보니까 감독님이 보이는데, 저도 모르게 안겼던 것 같습니다."



이날 승리로 대전이 리그 2위까지 뛰어오르면서

K리그2의 선두권 경쟁은 말 그대로

점입가경입니다.



현재 1위부터 5위까지

승점 차이가 4점에 불과해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선두권 순위가 요동칩니다.



대전은 이번 주말부터 리그 초반 판도를 좌우할

홈 3연전을 치릅니다.



지난 시즌,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패했던

경남과의 리그 경기에 이어 1부 리그에 있는

수원삼성과 FA컵 경기를 치르고,

현재 K리그2 선두를 달리는 서울이랜드를

안방으로 부릅니다.


이진현 대전하나시티즌 미드필더

"첫 번째 경기인 경남전부터 첫 단추를 꿰어야 다음 경기도 잘 풀릴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경남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요."



사흘 간격으로 강팀과의 경기가 이어져

선수들의 체력 안배가 관건인데,

대전 이민성 감독은 3연승을 목표로

총력전을 예고했습니다.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선수들이) 할 수 있는 역량을 다 발휘할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요. 하나도 저희는 빠뜨릴 수 없는 시합이고, 체력적인 부분에 많은 공을 들였기 때문에"



이번 홈경기는 대전시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정에 따라 경기장 정원의 10% 수준인

최대 천3백여 명이 입장할 수 있습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