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교문에서 수험표 배부" 유의사항도 늘어/데스크

◀앵커▶
사상 처음 감염병 사태속에서 치러지는

내일 수능은 말 그대로 코로나 수능인데요.



지역에서도 수능을 앞두고 수험표 배부와

예비소집이 이뤄졌습니다.



특히 방역때문에 수험표를 교문에서 나눠주는 등 예비소집 풍경이 달라졌는데, 내일

수험생들의 유의사항도 꽤 늘었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능을 하루 앞둔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



교문 앞에 수험표 배부처가 차려져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교사들이 역시

마스크를 쓴 제자들에게 수험표를 나눠줍니다.


"(내일) 잘하고 와, 응? 파이팅!"



교실에서 수험표 배부가 이뤄지던 예년과 달리 수험표를 교실 밖에서 나눠줬는데

일주일 전부터 고교 전체가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 데다 시험장 방역을 위해

학교 출입도 통제됐기 때문입니다.


윤강섭/세종대성고 3학년 부장교사

"학생들은 좀 낯설기는 하더라도 모든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 방역을 하기 때문에…."



예비소집도 올해는 학교 밖에서

배치도를 통해 간단하게 안내됐고,

이마저 많은 수험생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생략했습니다.


이예진/세종대성고 3학년

"코로나가 종식되는 듯 보이다가 갑자기 확진자 수 늘어나니까 굳이 가야 하나 싶기도 하고, 아무래도 위험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냥 안 가는 쪽으로…."



수험생들의 유의사항도 부쩍 늘었습니다.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실에 들어가면 되지만

모든 수험생이 체온을 측정해야 하고,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2차 측정도 이뤄져 여유를 두고 시험장에 도착해야 합니다.



마스크를 내내 착용해야 하기 때문에 분실이나 오염 등에 대비해 여분을 준비하면 좋습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신분 확인도

예년보다 철저하게 진행되고,

비말 차단 칸막이에 시험 관련 내용을 적으면 부정행위로 간주됩니다.



점심시간에는 본인 자리에서 도시락으로

식사해야 하는데, 정수기도 운영되지 않아

마실 물을 수험생이 따로 챙겨야 합니다.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들은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고 확진 수험생은 병원에서

응시하며 당일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에서 시험을 보게 됩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