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귀성 행렬 시작.."가족 만날 생각에 설레"/리포트

◀앵커▶ 
내일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설 연휴를

앞두고 역과 터미널에는 귀성행렬이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전통시장에는 모처럼 활기가 돌았고

가족·친지들을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의

표정엔 설렘과 반가움이 교차했습니다.



김광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찌감치 귀성길에 오른 사람들로 대전역과

터미널은 온종일 붐볐습니다.



모처럼 가족들이 다같이 모일 수 있다는

설렘을 안고 고향가는 버스에 오르는 사람들의 양손엔 넉넉한 마음도 한가득입니다.



[오세길 / 천안시 병천면] 
"부모님하고 친척분들 오시니까 건강 좀

챙겨드리려고 몇 개 좀 준비했습니다.

같이 모여서 음식도 같이 먹고,

즐겁게 시간 보내고.."



대전역을 기준으로 하행선 기차표는

대부분 매진된 가운데 입석표를 구하려는

사람들의 행렬도 이어졌습니다.



한국철도는 설 연휴 기간 평소보다

열차 운행 횟수를 백여 회 더 늘리고, 설

당일과 다음날에는 심야 전동열차도 추가

운행하기로 했습니다.



전통시장은 모처럼 대목을 맞았습니다.



명절에 빠질 수 없는 각종 전들이 노릇노릇

익어가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떡들이 끊임없이 나옵니다.



오랜만에 가족들과 나눌 맛있는 음식을

준비하며 그리움과 설렘은 더 깊어집니다.



[최미진 / 부여군 석성면] 
"(딸이) 이번에 결혼해서 막내 사위가 와요.

그래서 이제 안 사던 것도 사고 이것저것 하러

나왔어요. 기대도 되고 설레고 해서. 처음이라. 안 하던 음식 좀 하러 왔어요."



본격적인 연휴를 앞둔 오늘 낮에는

포근했지만 설 연휴 첫날인 내일 대기 질은

'나쁨'과 '보통' 수준을 오가겠고, 서해안에는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