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배춧값 상승에 '절임배추' 인기/리포트

◀앵커▶

잇단 가을 태풍에 작황이 좋지 않아

김장철을 앞두고 배춧값이 크게

오르면서 김장을 서두를 가정이 많은데요.



편한데 가격까지 일반 배추보다 오히려

저렴한 절임배추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근 밭에서 따온 배추를 씻어

전통 방식대로 꼬박 이틀 숨을 죽입니다.



여기에 사용하는 물도, 소금을

대신하는 것도 태안 바닷물입니다.



특히 안면도 바닷물은 염도 4%로

배추를 절이기에 딱 좋습니다.



[최수미 / 태안 절임배추 생산 업체] 
"바닷물은 미네랄이 살아 있어서

배추가 무르지 않고 아삭아삭하고

그게 특징입니다."



이제 막 시작한 하루 작업 물량은

60 상자 정도, 올해는 예년보다 예약이

열흘이나 당겨졌고 초기 물량도 5~6배

늘었습니다.



잦은 가을 태풍에 배추 작황이 나빠

배춧값이 크게 오르자 아예 절임배추로

김장을 서두르는 가정이 는 겁니다.



절임배추 7~8포기가 들어가는 20kg

한 상자가 34,000원, 인건비를 빼고 나면

배추 1포기에 2,500원 꼴로, 일반 배추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지난달보다 다소 진정되긴 했지만

배추 1포기 평균 소매가는 4500원 선,

평년보다 2천 원 정도, 지난해보다는

30% 이상 비쌉니다.



태안산 절임배추는 인터넷 태안 장터에서

다음 달(12) 초까지 예약 판매하는데



직접 배추를 재배해 원가를 낮춘 대신

물량이 4천 상자로 제한적이고, 이미

절반이 선 예약됐을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그래픽: 정소영)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