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소방, 구급대원 폭행방지 신고시스템 도입

대전소방본부가 119구급차에 구급대원의

폭행방지 신고시스템을 도입합니다.



이 시스템은 폭행 우려 시 경고방송이 나오고 위험 수위가 높아질 경우 112상황실과

119에 구급차량의 위치가 자동 신고됩니다.



대전소방본부는 119 구급차 2대에

설치한 데 이어 연말까지 모두 9대의

구급차에 신고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며,

2021년까지 전 차량에 확대 설치할 계획입니다.



최근 5년간 대전시 119구급대원 폭행 발생은

모두 33건이며, 이 중 78.8%가 음주상태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주석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