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한국타이어 노조, 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 촉구

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가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지난달 18일 40대 노동자가 중태에 빠진

사고의 원인 규명을 위해 고용노동부가

특별근로감독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사고가 난 설비를 제외한

나머지 유사 회전 설비들은 안전조치 없이

그대로 작동 중인 상황이라며, 책임자 처벌과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특별근로감독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