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10여 일 만에…20대 네팔 청년의 죽음/리포트

◀앵커▶ 
대전에 있는 한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두 명이 금속판에 깔려

한 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해당 업체는 사고 발생 40분이 지나서야

소방당국에 신고했고, 노동청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낮 12시 10분쯤

대전시 대화동에 있는 한 공장에서

크레인에 밀린 금속판이 쓰러지면서

외국인 노동자 2명이 그 아래에 깔렸습니다.



이중 하반신이 깔린 23살 네팔인 노동자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이튿날 숨졌습니다.



A 씨는 한국에 온 지 17일, 일을 시작한 지

12일 만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경섭 / 대전 삼성119안전센터] 
"몰드판이라고 금속판이 있는데 한 이 정도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로 환자분은 엎드려져서

발견이 됐고요. 이송 중에 점점 뿌리치듯이

고통에만 반응하는 상태로 점점 의식이

떨어져가는.."



그런데 소방당국이 신고를 받은 건

사고가 발생한 지 40분가량 지난 후였습니다.



늦게 신고한 탓에 구급대가 출동하는 시간은

늦어졌고, 부상자에 대한 응급조치도

지연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제보자(음성변조)] 
"산재처리를 하면 노동부도 나와서 조사할

건데.. 노동부가 나와서 조사받으면 걸리는

것들이 되게 많으니까 그 부분을 되게 우려해서 신고를 안 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신고의무가 있는 중대재해가

발생했음에도 업체측은 노동청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노동청은 대전MBC의 사고 사실 문의를 접하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음성변조)] 
"신고는 당연히 해야 하는 거고. 중대재해가

났는데 발생 보고 안 됐으니까..법령에도 과태료 사안이 있거든요. 산업재해를 보고 하지 않은 경우.."



노동청은 지난 14일 이 사업장에 부분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현장에 안전 관리자가

있었는지 등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업체 측은 사고 경위와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차례 답변을 피했습니다.



A 씨의 사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진행한

경찰은 업무상 과실을 비롯해 사고 직후

바로 신고하지 않았던 점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김광연


< 코로나19 예방수칙('심각' 단계 전환에 따라 개정) > 

일반국민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꼼꼼하게 씻으세요. 

2.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세요.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마십시오.

4.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하세요.

5. 사람 많은 곳에 방문을 자제하여 주세요.

6. 발열,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세요.

고위험군 :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천식, 만성폐쇄성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1.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마십시오. 

2. 불가피하게 의료기관 방문이나 외출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유증상자 :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이나 목아픔 등)이 나타난 사람 

1.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마시고 외출을 자제해 주십시오.  

2.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고 3-4일 경과를 관찰하여 주십시오.

3.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①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② 선별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세요.

4. 의료기관 방문시 자기 차량을 이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십시오.

5. 진료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여부를 알려주세요.

국내 코로나19 유행지역 

1. 외출 및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2. 격리자는 의료인,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라 주십시오.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